메뉴 건너뛰기

회원 목록 다 날아갔던 사이트

핵 두방 맞았는데 생존한 사람

2018.09.28 14:58

WildFire 조회 수:166

1.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출장중이던 미츠비시의 엔지니어 야마구치 쓰토무는 

회사 출근중 인감도장을 놓고와서 다시 집으로 돌아감

 

2. 하숙집 노부부가 차좀 마시고 가라는 말에 거절을 못해서 차를 마시고 회사로 출발

 

3. 전차에서 내리는 순간, 히로시마에 핵폭탄 투하. 상반신 화상과 고막 파열 발생

 

4.월급쟁이라 핵폭탄 맞고도 회사 출근했더니 다 죽어있음. 인감도장과 노부부 때문에 생존

 

5.겨우겨우 가족이 있는 나가사키로 향하는 기차를 타고 8일 나가사키 도착.

 

6. 화상으로 팔이 검은색으로 변하고 고막이 터졌는데도 헬본 직장상사가 출근하래서 다음날 출근

 

7. 직장상사에게 히로시마에서 일어났던 일을 이야기 하자 상사의 반응

"폭탄 하나가 어떻게 도시 전체를 파괴함 구라 ㄴㄴ;"

 

8. 바로 그순간, 말끝나자마자 창문 너머로 백색광 번쩍. 나가사키 원폭투하.

 

9. 놀랍게도 가족들도 무사히 대피해 아무도 안죽고 두번이나 피폭됬음에도 건강하게 살다 93세에 사망. 

 

 

 

야마구치 외에도 이중피폭자는 165명이 보고되었지만 일본정부가 공식인정한건 이 분이 유일

 

 

 

 

핵폭탄 맞았는데 출근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