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거나한

하루치짱의 성생활

2019.10.26 10:03

블루볼 조회 수:71

이시국에 야설 써봅니다

 

나는 폐교에 갔다.

나는 화장실에 갔다.

똥통이 막혀있다.

나는 안을 들여봤다.

...

"하루치짱? 잘있어?"

그쪽에는 하루치짱이 전라인 상태로 있었다.

"제발.......살......려줘......."

며칠간 굶은 것 같다.

"내가 며칠간 안 와서 섭섭했지?"

"닥....쳐..."

나는 그쪽에 쌌다.

"하루치짱?똥 범벅이 됐네?"

"...."

나는 다시 덮었다.

"다시 와야지"

 

아직 완성하지 못했습니다.

소설 프로젝트가 2개나 있으니.....(845세기의 멸망, 이거)

좀 늦을 것 같습니다.

꼴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그럼 안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9 Sex 9n 2019.11.21 5
508 이미 세계정복에 성공한 죽은 악당 [안경♡]솔데로커 2019.11.20 10
507 400엔! 갱상 2019.11.17 8
506 근육은 생각보다 너무 많다. [1] 즈삼치로 2019.11.14 37
505 아기가 태어났을 때 집에 있던 한 살짜리 고양이를 생각해 볼까. [안경♡]솔데로커 2019.11.10 36
504 あsっdっs Solingen 2019.11.08 25
503 마 보소, 영감탱이가 사랑을 한다는 거는 범죄 아인교. [안경♡]솔데로커 2019.11.06 19
502 [1] 즈삼치로 2019.11.05 15
501 인류는 고향을 일엇다 [1] Solingen 2019.11.04 17
500 인류를 재생하면 무엇을 할 것인가? [1] [안경♡]솔데로커 2019.11.04 15
499 떡볶이 또 처먹고 또 토할뻔했어요. 즈삼치로 2019.11.03 23
498 어른은 쉽게 속지만 아이는 속지 않는다 [안경♡]솔데로커 2019.11.02 9
497 복잡한 감정의 격류라는 것이 인간 본성의 내재라고, [안경♡]솔데로커 2019.11.01 6
496 정보 큐레이터 [안경♡]솔데로커 2019.10.31 11
495 BAR 한 두탄창만 비워보고싶다 [안경♡]솔데로커 2019.10.29 12
494 초라한 아저씨 잉여백작 2019.10.28 8
493 떡볶이 땡겨서 처먹고 다 토했어요 즈삼치로 2019.10.27 23
» 하루치짱의 성생활 [4] 블루볼 2019.10.26 71
491 코우메쓰알 왜 안 나오냐고 [5] 즈삼치로 2019.10.24 26
490 너는 왜 내가 네 말을 들어 주는 것을 전제로 이야기하지? [안경♡]솔데로커 2019.10.24 8